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사건 정리.. 반말했다고 폭행? 요새 10대들 무섭다 :: 탱이의 잡동사니

 

얼마전에 수원에서 중1들이 초6학년 여자애가 반말로 대답했다는 이유로

초등학교 6학년 여자애를 집단으로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요새 10대애들 정말 무섭네요 

반말했다고 저렇게 패버리다니

 

 

 

얼마전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중학생 여러 명이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을 집단 폭행한 영상이 공개돼어서 세간에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고,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도 올라와 있습니다.

아무래도 만14?13세 미만 청소년은 처벌하지 않는다는 법 조항이 있는데요 중1이라면 이 범위에 포함되어 있어 처벌 받지 않을 가능성도 있긴 합니다.



지난 22일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는 '06년생 집단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확산됐었는데요.

영상에는 노래방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한 초6 여학생이 다수의 학생에게 둘러싸여 폭행당하는 모습이 담겼있다고 합니다.

 

피해자의 얼굴에 피가 흐르는 등 심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가해 학생들의 폭행과 욕설이 계속됐고, 현장에 같이 있던 남학생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노래를 부르고 있는 장면도 나옵니다.

이 남자애는 커서 뭐가 될까요?

공감능력이 부족한 게 아닐까.. 옆에 맞고 있는 사람을 두고 천연스럽게 노래를 부르다니

상상이 되지 않을 일입니다

 

 

 

수원서부경찰서는 사건 발생 다음 날 피해 부모가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고요.


경찰 관계자는 "중학교 1학년 5명이 초등학교 6학년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라면서 "(선배인)자신들에게 반말로 대답한 것과 여자친구가 있는 남학생에게 문자를 보낸 것 등을 이유로 이같은 폭행을 행사했다고 가해자들이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23일 오전 9시 15분 기준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중1 5명이서 초6을 집단폭행하다니... 

요새 중딩들 무서운 거 알고 있었지만 피가 저렇게 나오는데도 저렇게 폭행할 수 있나요?

타인은 지옥이다에 나오는 택시기사의 아져씨의 말이 맞는 거 같아요

인간은 성악설이 맞는 거 같아~~

 

+ Recent posts